창닫기

《지하드 가담하려고》… 수리아 가려던 일가족 붙잡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4-01 13:27:29 ] 클릭: [ ]

에스빠냐 내무부가 지난달 31일 지하드(이슬람 성전)에 가담하기 위해 수리아로 떠나려던 일가족 4명을 체포한것을 발표했다고 현지 일간지 엘파이스가 보도했다.

내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부부와 이들의 청소년 아들 2명을 바르쎌로나 부근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소년들은 이날 마로끄와 토이기를 거쳐 수리아로 려행하려 한것으로 보인다. 두 소년은 마로끄에서 코란(古兰经)공부를 하고저 에스빠냐에서 학업을 중단한것으로 알려졌다.

내무부는 체포된 부부의 또 다른 아들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가 작년 수리아에서 사망한것으로 파악하고있다.

에스빠냐 당국은 지난 1월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빠리 련쇄 테러 이후 지하드단체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상태다. 에스빠냐 경찰은 올해 들어서만도 수십여명의 지하드단체 조직원과 모집책을 체포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