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유니세프 《지난주 예멘서 어린이 최소 62명 숨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4-01 14:25:33 ] 클릭: [ ]

예멘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공습이 격화되면서 지난주 최소 62명의 어린이가 숨지고 30명이 다쳤다고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가 밝혔다.

유니세프 예멘 대표 줄리엔 하르네이스는 《절망적 상황에 처한 어린이들을 보호해야 하며 충돌을 빚는 모든 정파가 어린이보호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사우디 주도 아랍권 동맹군이 지난달 26일 시아파 후티 반군의 진군을 막기 위해 공습을 시작하면서 예멘의 전투는 급격히 확대됐다.

유니세프는 《예멘의 전쟁으로 보건·교육 써비스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식량위기와 급성 영양실조에 처한 어린이들의 위태로운 상황이 악화되고있다》며 《폭력으로 어린이들이 겁 먹고 많은 어린이가 소년병으로 징집되고있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