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피로 물든 예멘… 민간인 500여명 사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4-09 09:13:51 ] 클릭: [ ]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아랍련맹군의 예멘 공습이 열흘 넘게 이어지면서 어린이 74명이 숨지는 등 민간인 사망자가 폭증하고있다고 미국 CNN 등 외신들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사우디 주도의 예멘 공습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이후 북부에 자리한 수도 사나를 중심으로 지금까지 500명 넘는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 사나에서는 창문과 현관문이 멀쩡한 집을 찾아볼수 없다고 방송은 전했다. 사우디 관영 알아라비야 방송조차 남부 중심도시 아덴에서만 193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힐 정도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부상자는 사망자의 3배가 넘는 1700명 수준이라고 전했다.

어린이들의 희생은 더욱 심각하다.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는 최소 74명의 어린이가 폭격으로 숨지고 44명이 불구가 됐다고 발표했다. 미국 AP통신은 7일 오전에도 아랍련맹군의 예멘 서남부 폭격으로 이브지역 학교에 있던 10~12세 학생 3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민간인 피해가 늘자 유엔 안전보장리사회는 아랍련맹군의 공습 중단을 요청하는 결의안을 추진할 움직임을 보이고있다. 국제적십자사(ICRC)도 긴급 의약품과 지원 인력을 예멘으로 급파했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다.

하지만 미국의 지지를 등에 업은 사우디 등 수니파 아랍국가들은 공습을 중단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사우디가 조만간 지상전을 포함해 전쟁을 확대할것이라고 보도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