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난민참사 막는건 도덕적 의무》… 한자리에 모인 EU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4-21 11:03:12 ] 클릭: [ ]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향하는 난민선의 조난사고가 잇따르자 유럽련합(EU) 회원국들이 긴급회동을 하는 등 대책마련에 다그치고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룩셈부르그에서 EU 28개 회원국 외무장관과 내무장관들이 특별합동회의를 열어 최근 련이어 발생한 지중해 난민선 조난사고에 대한 수색 및 구조작전과 난민수용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애초 외무장관회의만 예정돼있었지만 지난 18일 950명의 난민을 태운 난민선이 침몰해 구조된 27명을 제외하고 모두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심각해지자 내무장관들도 긴급회동을 가진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아침 회의를 주재한 EU 외교안보 대표 페데리카 모게리니는 《오늘 회의가 유럽인의 량심에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며 《난민참사를 막는것은 EU의 도덕적의무》라고 밝혔다.

EU는 이날 회의에서 모두 10가지의 행동계획을 발표했다. 주요내용은 《트리톤》에 대한 자금지원을 늘이고 활동범위를 넓히는것이다.

트리톤은 EU 국경관리기관 프론텍스가 담당하는 난민구조작전이다. 지난해까지 이딸리아정부가 EU로부터 자금을 지원 받아 펼쳐온 난민구조작전 《마레 노스트룸》이 자금 부족 등 리유로 페지되고 트리톤이 그 역할을 담당해왔으나 충분한 수색 및 구조 활동이 이뤄지지 못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또 난민들의 망명신청을 합동으로 처리하고 난민들의 지문채취, 난민정착프로그람 개설 등도 10개 행동계획에 포함됐다.

특히 난민들의 주요 출발거점인 리비아의 내전사태에 대한 해결방안도 주요의제로 론의됐다.

유엔인권위원회(UNCHR)에 따르면 올해 벌써 3만 5000명의 난민이 북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넘어온것으로 집계됐다.

EU는 오는 23일 벨지끄에서 긴급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며 다음달에는 종합적인 난민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