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뜨거운 지구》 방치하면 6종중 1종 멸종한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5-04 12:24:34 ] 클릭: [ ]

《뜨거운 지구》를 방치하면 지구 동식물 6종중 1종은 멸종할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코네티컷대학의 생태학자 마크 어번 교수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게재한 론문에서 지구온난화에 따른 멸종위기를 경고했다.

연구팀은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에 관한 131개 연구결과를 종합분석한 결과 《지구의 온도가 높아질수록 생물다양성이 줄어들고 멸종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어번교수는 《우리가 지금처럼 생활한다면 창밖에 보이는 동식물 6종중 1종이 사라지게 될것》이라고 경고했다.

지구온난화 상승정도는 산업혁명 이전을 기준으로 한다. 유엔 기후변화정부협의체(IPCC)는 온실가스가 지금처럼 계속 배출되면 지구온도는 산업혁명 이전에 비해 4.3℃까지 상승할것으로 전망했다.

연구팀은 오는 2100년까지 지구의 온도가 4.3℃ 가량 상승하면 전체 동식물의 16%가 멸종위기에 처할것으로 예측했다. 온도상승폭이 3℃로 낮아지면 멸종 위험종은 8.5%인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기후변화협약 가입국들이 목표로 하고있는 《2℃이내 상승》을 달성한다고 해도 5.2%가 멸종위기에 처하는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의 지구온도가 그대로 유지된다고 해도 2.8%는 멸종위험에 처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남미와 오스트랄리아, 뉴질랜드의 생물들이 지구온난화에 따른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을것으로 나타났다. 남미는 전체 생물종중 23%, 오스트랄리아와 뉴질랜드의 생물종은 13.9%가 멸종위험에 처해질것으로 예측됐다.

종별로는 양서류(12.9%)가 고위험군으로 분류됐고 파충류 9.0%, 무척추동물 8.8%, 포유류 8.6%, 어류 7.6%, 식물 7.3%, 조류 6.3% 순으로 나타났다.

어번교수는 《동식물의 멸종은 결국 인간의 경제, 문화, 먹거리 안전,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칠것》이라고 밝혔다. 어번교수는 《아직 우리에겐 기회가 있다》며 《지금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미래의 지구는 달라질것》이라고 주장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