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코끼리 등 덩치 큰 초식동물 60% 멸종위기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5-08 14:29:30 ] 클릭: [ ]

인류와 함께 지구를 《공유》하는 큰 덩치를 가진 초식동물의 60%가 멸종위기라는 충격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오리건주립대학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코끼리, 코뿔소, 얼룩말 등 100키로그람이 넘는 초식동물들이 멸종위기에 있다는 론문을 발표했다.

아시아와 아프리카에 거쳐 총 74종의 거대 초식동물을 연구대상에 올린 이번 연구결과는 단순한 개체수 감소를 넘어 이들중 60%가 멸종위기에 있다는 사실을 경고했다.

거대 초식동물이 멸종위기에 놓인 원인은 크게 두가지로 인간과 환경변화다. 인간의 무분별한 사냥으로 이들 초식동물의 개체수가 감소한것은 물론 서식지 파괴로 초식동물의 먹을것이 줄고 반대로 사자 등 육식동물에 로출될 확률이 높아졌기때문이다.

연구에 참여한 오리건주립대 윌리엄 리플 교수는 《전세계에 거친 74종의 초식동물들을 조사한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인간과 서식지의 변화는 이들 초식동물에게는 〈쌍둥이 위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야생 아프리카 코뿔소의 경우 20년내에 멸종할 확률이 높다》면서 《초식동물의 감소는 생태계 전반 및 인간의 식생활과 관광 등 산업에까지 영향을 미칠 있다》고 경고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