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폭염사망자 맞나》 보상금 놓고 인도 정부-주민 갈등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6-02 11:10:53 ] 클릭: [ ]

인도에서 련일 이어진 불볕더위로 사망자가 2200명을 넘은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폭염희생자에 대한 보상금을 놓고 정부와 주민간에 갈등이 빚어지고있다.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남부 안드라방에서는 지난달 15일-30일 폭염사망자로 신고된 1636명가운데 주정부가 폭염때문에 사망했다고 인정한 경우는 3분의 1에 못 미치는 511명뿐이라고 일간 인디언익스프레스가 1일 보도했다.

주정부는 찬들바부 나이두 주총리가 폭염사망자 유가족에게 보상금으로 10만루피를 지급하겠다고 밝히면서 하루 평균 폭염사망자 신고가 두배로 늘어났다며 이들가운데 로환이나 다른 질병으로 숨진 경우도 많다고 보고있다.

10만루피는 지난해 국제통화기금이 발표한 인도의 년간 1인당 국민소득 1626딸라와 비슷한 액수로 인도 빈곤층에는 상당히 큰돈이다.

주정부는 지난해에도 폭염사망자에게 15만루피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하자 800여명이 열사병 등으로 사망한것으로 신고됐지만 조사끝에 371명만이 폭염으로 숨진것으로 최종 집계했다고 설명했다.

주정부는 각 군마다 의사와 경찰 등으로 구성된 위원회를 설치해 신고된 사망자의 사인이 실제 더위때문인지 조사하고있다.

그러나 사망자 대부분이 장례가 치러진 뒤 신고가 이뤄지는 상황이기에 부검 대신 목격자와 가족의 진술에 의존해 조사를 벌이고있다고 주정부는 설명했다.

다만 주정부는 사망자가 70세 이상 고령일 때에는 로환으로 사망한것으로 보고 폭염사망자에서 아예 배제하고있어 폭염사망 범위를 너무 좁게 보는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유족에게 1만루피를 지급하겠다고 밝힌 동부 오디샤주에서도 115명의 폭염사망자가운데 21명만 열사병 등으로 사망한것으로 인정됐다.

486명이 숨진것으로 신고된 텔랑가나주는 보상금지급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