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신화국제시평] 세계적인 난민사태 절대 우연이 아니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5-06-22 14:07:48 ] 클릭: [ ]

유엔난민기구(UNHCR)가 6월 20일 세계난민의 날을 앞두고 18일 발표한 《년례 난민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전세계에서 난민생활을 하는 사람이 6000만명에 달하는것으로 집계되였는데 이는 2차대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난해가 2차대전후 년간 난민수가 가장 빨리 증가한 한해로 기록된다.

이 두가지 기록은 절대 우연한 결과가 아니다. 2011년, 서아시아와 북아프리카 정세가 불안정해지면서 전세계 난민수가 해마다 기록을 갱신하고있다. 2011년말, 전세계 난민수가 80만명 증가했는데 이는 그때 당시로 보았을 때 10년내 가장 높은 수준이였다. 그러나 지난해 전세계 신증 난민수는 830만명으로 급증했다.

또 다른 우연하지 않은 사실은 난민조류의 확대가 글로벌 폭력 충돌의 범람 수준과 맞먹는다는 점이다.

오스트랄리아 경제와 평화연구소는 17일 발표한 보고에서 다음과 같이 피력했다. 지난해 전세계 범위내에서 폭력충돌로 인해 조성된 경제적손실이 14.3조딸라에 달하여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동과 북아프리카는 세계적으로 가장 심각한 폭력발생지역이다. 지난해 난민이 가장 많이 발생한 나라인 수리아는 162개 국가와 지역의 《글로벌 평화지수》 랭킹에서 전혀 의심할 여지없이 꼴찌를 차지했다.

이러한 사실은 대체 무엇을 설명하는가? 전세계에서 범람하고있는 난민현상은 단지 인류의 량심에서 피 흐르는 상처일뿐만아니라 세계 불안정의 풍향계로서 세계적 충돌 및 빈곤이 초래한 트라우마(정신적외상)를 뜻한다.

앞서 제기했던 폭력지수와는 달리 이는 량면거울과도 같으며 비춰진것은 성질이 전혀 다르지만 또한 상호 련관되는 아픔과 불안정, 나아가 비극적인 두 부분이다.

거울의 한면이 비추는것은 중동부터 아프리카, 동남아시아로부터 유럽까지에 이르는 멈추지 않는 난민범란 현상이다.

거울의 다른 한면이 비추는것은 난민들이 죽음을 무릅쓰고 밀입국하고저 하는 국가 역시 또 다른 고통의 압력을 감수하고있고 이런 압력이 갈수록 보다 무겁고 심각한 부담으로 변해가는 모습이다.

난민범란 현상은 유럽에 4중 충격을 구성하고있다. 첫째는 재정위기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유럽이 이미 재정부족이라는 현실을 겪고있음에도 불구하고 재정과 사회 복지를 위해 대대적인 지출을 감행해야 한다는 점이다. 둘째는 지중해 안전 형세의 심각한 변화는 우크라이나문제로 인해 로씨야와 대립하고있는 유럽에게 있어서 설상가상이라는 점이다. 셋째는 유럽 우익세력의 배외 열조를 조장했다는 점이다. 넷째는 난민의 이전 및 배치를 둘러싸고 유럽련합 회원국 사이의 분쟁이 갈수록 격화되고있는바 유럽 난민위기는 장기화 추세에 머물러 있을뿐만아니라 유럽 내부의 불화를 확대시키고있다.

전세계 난민범란 현상의 발원지와 주요 목적지는 모두 발전도상국에 있다. 이는 유럽의 아픔이자 전세계의 아픔이지만 무엇보다도 발전도상국 민중들의 아픔일것이다. 난민범란 현상이 하루라도 빨리 종식되지 않는 한 세계의 안정은 찾을수 없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