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올해 첫 폭염사망자 발생… 온열질환자 352명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7-30 14:09:50 ] 클릭: [ ]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한국에서 올해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더불어 이번주 들어 무더위로 인한 온열진환자도 급증한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5월 24월부터 이달 28일까지 총 352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특히 이번주 들어 3일간 74명이 신고돼 남부지방 폭염과 함께 환자 발생이 빠르게 증가하는것이 확인됐다. 이중에는 올해 첫 사망자 1명도 포함됐다. 충남에 거주하는 34세 남성으로 지난 28일 오후 건설현장에서 작업을 하다 열사병이 발병해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심페소생술 등 처치에도 불구하고 숨졌다.

현재까지 신고된 온열질환자의 특성을 살펴보면 남성은 실외작업중 발생한 40~50대(58명)에, 녀성은 논밭작업을 한 50대 이상(30명)에 집중됐다.

보건당국은 이날부터 장마기간이 종료되고 당분간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폭염에 취약한 고령자와 독거로인, 어린이, 야외근로자 및 만성질환자(고혈압, 심장병, 당뇨 등)는 집중건강관리가 요구된다고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며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지키는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