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폭력 보도할수록 폭력사건 더 늘었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8-03 14:20:09 ] 클릭: [ ]

《폭력보도가 폭력을 낳는다》는 설이 사실인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가디언은 2일(현지시간) 폭력사태를 보도할수록 이와 관련된 사건이 더 많이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꼴롬비아 메델린의 행정금융연구기술대학교 마이클 제터 교수와 독일 로동학술연구소가 지난 1970년부터 2012년 사이 뉴욕타임즈가 보도한 6만건의 테러사건을 검토한 결과 테러보도 이후 류사한 사건이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제터교수는 《뉴욕타임즈가 폭력사건을 보도한 이후 해당 지역에 폭력발생 빈도수가 약 11~15% 상승했다》고 밝혔다.

연구자료에 따르면 지난 1998년 1395건이였던 테러공격이 15년이 지난 2012년 8441건으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동안 사상자도 3387명에서 만 5396명으로 크게 늘었다.

교수는 특히 탈레반, 알카에다, 보코하람, 혹은 이슬람국가(IS) 등의 테러공격에 대한 보도와 민간인의 무장단체 가입률이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과 유럽의 각종 언론이 자살폭탄테러 혹은 폭탄테러를 자극적으로 보도한다며 《테러공격으로 매일 평균 42명이 사망한다면 매일 평균 7123명의 아이들이 기근으로 사망한다. 미디어 보도 방향에 대해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