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기후변화로 캘리포니아 가뭄사태 최고 27%까지 악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8-21 13:51:45 ] 클릭: [ ]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등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가뭄사태가 지금보다 20% 이상 악화할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미국 뉴욕에 있는 유명 컬럼비아대학의 《지구연구소》는 20일(현지시간) 온실가스 배출 등으로 지구의 기온이 올라가는 탓에 지하수 공급량보다 증발량이 더욱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있다고 지적했다.

지구연구소는 기후변화, 온난화 등에서 비롯된 강수량 부족사태가 지속돼 곳곳에서 이미 발생한 가뭄사태를 더욱 악화할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러한 추세라면 곳곳에서 진행되는 가뭄사태가 15~20% 정도 악화할수밖에 없다고 추정했다. 특히 캘리포니아주 일부 지역에서는 악화정도가 27%에 이를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지구연구소는 기후변화로 캘리포니아주 일부 지역에서는 부분적으로 강수량이 늘어나는 일도 있겠지만 온난화에 따른 수분 증발량을 따라잡지는 못할것이라고 진단했다.

지구연구소의 기후과학자인 파크 윌리엄스 교수는 《지구온난화는 인류가 사용할수 있는 기본적인 물의 량을 변화시킬것》이라며 《온난화로 대기에서 증발되는 수분의 량이 더 많아지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제학자들은 최근 지속하는 가뭄사태로 캘리포니아주의 경제적손실이 년간 27억딸라에 달할것으로 추산하고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