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오스트랄리아 《수리아 이라크 난민 만 2000명 추가 수용》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9-09 13:33:03 ] 클릭: [ ]

오스트랄리아정부가 수리아와 이라크 난민 만 2000명을 추가로 수용하겠다고 9일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오스트랄리아 토니 애벗 총리는 이날 캔베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리아, 이라크 사태로 생겨난 난민 만 2000명을 추가로 재정착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내외에서 난민수용 압박을 받고있는 오스트랄리아는 올해 난민 쿼터(配额)로 책정된 만 3750명에 추가로 만 2000명을 받아들이게 됐다.

애벗총리는 《요르단, 레바논, 토이기 등에서 피난처를 찾고있는 소수 종파, 특히 녀성과 어린이, 가족들에 중점을 둘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스트랄리아는 수리아난민사태를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하겠다면서도 현행 난민 쿼터에는 변동이 없을것이라는 태도를 고수해왔지만 국제사회의 압박에 립장을 바꾼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