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서 총기로 목숨 끊는 사람 년간 2만 1000명 넘어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9-11 13:12:23 ] 클릭: [ ]

10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쎈터(CDC)의 집계를 보면 2013년을 기준으로 각종 총기류로 인한 사망자는 무려 3만 2383명에 달한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3만 2000명이 넘는 총기류 관련 사망자가운데 총기류를 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전체 사망자의 3분의 2나 차지했다.

2013년 총기류를 통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미국인은 2만 1175명에 달했다. 나머지 만 1208명은 본인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총기류로 인한 사건, 사고로 숨진것이다.

더우기 총기류를 리용해 스스로 세상을 등진 청소년의 82%는 부주의한 상태로 집에 방치된 총기류를 사용한것으로 드러났다.

또 총기류를 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시도는 《성공률》이 무려 85%에 달했다. 반면 약물 등 다른 수단을 통해 세상을 등지려는 시도의 성공률은 2%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미국내에서는 무차별 란사에 따른 총기 관련 사건, 사고를 줄이는 한편 총기류를 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경우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총기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형성되고있다.

오스트랄리아에서는 총기란사로 35명이 숨진 사건이 발생한 이후 총기규제를 강화하는 조치를 내놓자 총기를 리용해 세상을 등지는 사건발생률이 80% 가까이 줄었다.

이스라엘 역시 군인들이 총기를 사용해 목숨을 끊는 사건이 빈발하자 총기류를 집으로 가져가지 못하도록 제한한 이후 총기로 인한 사망률이 40%나 줄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일간 뉴욕타임스도 총기규제가 허술한 주(州)에서 총기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률이 미국 전체 평균보다 5배나 높았다고 지적하며 《총기에 대한 규제가 서둘러 도입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