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 3명중 1명이 독신… 골드미스 캉가루족도 늘어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0-12 12:41:15 ] 클릭: [ ]

일본 청년 3명중 1명이 독신인것으로 나타났다. 그 영향으로 《골드미스(黄金剩女)》와 《캉가루족》도 덩달아 늘어나는 추세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12일 청년층(25~34세)가운데 부모로부터 독립해 가정을 꾸리는 비률은 감소한 반면 젊은 녀성들의 취업률은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청년층가운데 부모의 곁을 떠나 자립한 비중은 1994~1998년 평균 73%에서 지난해 48%로 급감했다. 또 지난해 청년층 녀성경제활동 인구는 전년 대비 0.8%포인트 증가한 75.1%를 기록했다. 25~34세 일본 녀성의 4명중 3명이 근무중이거나 구직중이라는 뜻이다.

이같은 현상의 배경에는 독신이 급증한 현상이 있다.

일본 주택, 토지 통계조사 보고를 보면 2009~2013년 사이 청년층 독신자의 비률은 33%로 1990년보다 8%포인트나 증가했다. 4명중 1명에서 3명중 1명으로 바뀐 셈이다.

닛케이 기초연구소 자료에서도 지난해 25~34세 기혼녀성의 경제활동인구는 2.2%포인트 증가했지만 녀성 평균초혼년령 역시 2010년 27.8세에서 29.4세로 높아진것으로 나타났다.

닛케이는 《아이를 키우면서 계속 일하는 녀성이 증가한 반면 결혼을 늦추는 녀성도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고베대학 히라야마 요스케 교수는 닛케이 기고문을 통해 《고용과 소득의 불안정함으로 독립이 줄고 결혼과 출산이 억제되고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3월 일본 내각부가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5~34세 미혼남녀 응답자의 약 20% 가량이 경제불안을 리유로 결혼을 기피하고있다고 답했다.

히라야마교수는 《청년층의 이사 감소는 결혼, 출생의 감소로 이어진다》며 《부모의 집에 머무르고 독립하지 않는 상황은 경제활력을 죽이는 요인》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최근 일본 젊은이 공학연구소 가와구치 마사히로 연구원은 2030년 50세까지 결혼하지 않은 인구 비률을 나타낸 일본 생애미혼률(生涯未婚率)이 남성 47.3%, 녀성 30%을 기록할것이라고 발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