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 총기란사사건 련발…55% 총기규제 찬성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0-20 10:20:56 ] 클릭: [ ]

미국에서 대규모 인명피해를 수반한 총기란사사건이 잇따르면서 총기규제에 대한 찬성여론도 높아지고있다.

갤럽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최근 전화여론조사(10월 7일-11일, 1015명) 결과 총기규제를 더 강화하는데 찬성한다는 응답이 55%로 나왔다.

이는 지난해 찬성여론 49%에 비해 6% 포인트 오른것이다.

반면 총기규제를 현행 그대로 유지하자는 여론은 지난해 37%에서 올해 33%로 4%포인트, 총기규제를 지금보다 더 완화해야 한다는 여론은 같은 기간 13%에서 11%로 2%포인트 각각 낮아졌다.

이같은 여론흐름은 지난 1일 오리건주 로즈버그의 《엄프콰 커뮤니티 칼리지(安普夸社区学院)》에서 발생한 총기란사사건으로 총격범을 포함해 10명이 숨지는 등 올해 들어 대형 총기참사사건이 잇따른데 따른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총기규제 찬성여론이 높아짐에 따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이 강력히 추진중인 총기규제 강화 움직임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오바마대통령은 엄프콰 커뮤니티 칼리지 총기란사사건 발생 당일은 물론 이튿날인 2일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총기규제 립법이 성공하지 못한것은 〈정치적결정〉이였다》고 비판하면서 《앞으로 이 문제를 정치적이슈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다만 의회를 장악한 공화당이 여전히 총기규제에 부정적인데다 력대로 총기란사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일시적으로 총기규제 찬성여론(2000년 62%, 2004년 60%, 2013년 58%)이 높았지만 결국 총기규제 강화 립법으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여론의 흐름과 정치권의 움직임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