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최근 10년간 자연재해, 30년전 두배로 급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1-30 11:00:15 ] 클릭: [ ]

최근 10년간 가뭄과 홍수 등 자연재해가 30년전의 두배 수준으로 증가했으며 그에 따른 피해규모가 1조 5000억딸라에 달하는것으로 나타났다고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26일(현지시간) 밝혔다.

FAO는 오늘(30일) 프랑스 빠리에서 공식 개막하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를 앞두고 이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FAO는 이번 보고서에서 2003~2013년에 발생한 주요 자연재해 140건과 관련해 생산력 손실, 무역흐름 변화, 농업부문 영향을 조사한 통계자료 등을 분석했다.

조사대상에는 가뭄이나 홍수, 폭풍 등 모든 종류의 자연재해가 포함됐다.

그 결과 이 기간 년평균 자연재해 발생건수가 1980년대에 비해 두배 가까이 증가한것으로 집계됐다.

또 이 기간 발생한 자연재해의 영향에 따른 경제적손실은 총 1조 5000억딸라에 달하는것으로 추산됐다.

이 가운데 개발도상국에서 발생한 기후 관련 자연재해와 관련해서는 경제적 악영향의 25%가 곡물, 가축 사육, 어업, 립업 등 부문에 집중됐다.

또 농업에 가장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자연재해는 가뭄으로 가뭄피해의 80%가 농업분야에서 발생한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서도 가축과 곡물생산의 손실이 컸다.

FAO는 자연재해, 특히 기후변화 관련 재해가 농업분야에 주기적으로 막대한 손실을 안기며 특히 개발도상국의 식량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있다고 지적했다.

FAO는 또한 전세계에서 25억명이 농업으로 생계를 이어가고있지만 2003~2012년 개도국에 공식적으로 지원된 개발기금의 4.2%만이 농업분야에 쓰였다면서 유엔의 목표치인 10%까지 비중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