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생에 가정폭력 경험 녀성 동아시아 30%, 중동 40%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2-04 10:32:01 ] 클릭: [ ]

전세계 녀성 3명중 1명이 일생동안 배우자(동거자 포함)로부터 신체적 혹은 성적 폭력을 경험한적이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런 폭력은 상당한 경제적비용을 초래하는것으로 분석됐다.

3일 세계은행이 2014년 세계보건기구(WHO) 자료에 근거에 분석한바로는 일생동안 배우자로부터 신체적 혹은 성적 폭력을 경험한적이 있는 녀성이 전체 녀성의 30%에 달했다.

북미지역은 전체 녀성의 21%, 유럽, 중앙아시아 지역은 29%가 배우자 폭력을 경험한적이 있었다. 남미와 카리브해지역은 33%, 동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30%, 오스트랄리아, 뉴질랜드 지역은 28%의 녀성이 배우자폭력을 경험했다.

또 중동, 북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는 40%, 남아시아는 43%의 녀성이 배우자로부터 폭력을 당한적이 있어 상대적으로 비률이 높았다.

배우자의 녀성에 대한 폭력은 다른 폭력과 마찬가지로 경제적비용을 초래했다.

배우자의 폭력은 당장 피해자를 일터에 나가지 못하게 만든다. 또 자신과 아이들을 돌볼 능력을 약화시킨다.

이외에도 의료비와 법률써비스 비용, 사회보험 비용, 생산성 감소 등에 따른 사회적비용도 증가시킨다.

세계은행은 녀성에 대한 배우자의 폭력은 의료 등 써비스 비용을 높인다는 점에서 경제에 타격을 미칠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미국은 신체적학대를 당한 녀성의 의 비용이 그렇지 않은 녀성보다 42% 더 높다고 세계은행은 설명했다.

가정에서의 녀성학대는 피해녀성뿐만아니라 가해남성의 생산성과 임금도 낮추는것으로 나타났다. 가해남성 역시 스트레스로 인해 일의 생산성이 떨어지는것으로 세계은행은 풀이했다.

국제로동기구(ILO)는 스트레스와 폭력에 따른 손실비용이 GDP의 1~3.5%에 달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적이 있다.

이외에도 가족차원에서는 가정내 배우자폭력을 빈번히 목격한 아이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났다고 세계은행은 지적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