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기후변화때문… 북극기온 115년만에 최고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2-16 14:02:31 ] 클릭: [ ]

지구온난화로 북극기온이 115년만에 최고치를 찍으면서 주변 생태계도 급변하고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년례보고서인 《2015 북극 리포트 카드(报告卡)》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 사이 북극기온은 장기평균보다 1.5℃ 높아 1900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극기온은 20세기초와 비교하면 3℃ 상승한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중 북극얼음이 가장 많아진 시점은 2월 25일로 관측됐는데 이는 평균보다 열닷새 빠른것이다. 최대치 얼음량도 1979년 관측시작 이래 가장 적었다.

북극얼음이 《젊어지고있다》는 문제도 로출했다.

NOAA가 3월에 위성으로 관측한 결과 북극 얼음의 70%는 생긴지 1년이내의것이였다. 4년을 넘긴 얼음은 3%에 불과했다.

새로 생긴 얼음은 비교적 두께가 얇고 더 쉽게 녹는다.

NOAA의 릭 스핀래드는 《북극에선 지구 어느곳에서보다 두배 이상 빠른 속도로 온난화가 일어나고있다》며 《이는 기후변화때문》이라고 설명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