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AP통신이 선정한 올해 10대 뉴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2-23 10:29:54 ] 클릭: [ ]

1. IS

IS가 이라크와 수리아를 중심으로 세력을 확장해 가면서 서구 국가들을 중심으로 한 련합군의 IS 대상 공습도 거세졌다. IS는 그들대로 로씨야려객기 추락, 바이루트와 빠리 테러, 미국 샌버너디노 총격 등의 배후를 자처하며 영향력을 과시했다.

2. 동성결혼

미국 련방대법원이 6월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력사적결정을 내리면서 미국 50개주 전역에서 동성결혼이 허용됐다. 버먼트주에서 처음 허용결정이 내려진지 15년만이다. 9월에는 동성커플에 대한 결혼허가증 발급을 거부한 법원 서기 킴 데이비스가 법정모독 등 혐의로 며칠간 수감되기도 했다.

3. 빠리테러

1월 7일 예멘 알카에다에서 훈련받은 극단주의자들이 프랑스 빠리 풍자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에서 총기를 란사해 12명을 살해했고 이어 9일 유태인 식료품점에서 극단주의자들의 인질극이 벌어졌다. 11월 13일에는 8명의 IS 대원이 빠리 안팎의 음식점과 술집, 공연장 등에서 동시다발공격을 벌여 130명을 숨지게 했다.

4. 총기란사

올해내내 미국 전역에서 여러건의 총기란사사건이 발생했다. 이달초 14명의 사망자를 낸 샌버너디노사건을 비롯해 9명이 사망한 찰스턴 흑인 교회 사건, 교수 1명과 학생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오리건주대학 사건 등이 발생했다. 채터누가 해군시설과 콜로라도 락태병원에서도 총기란사로 각각 5명, 4명이 목숨을 잃었다.

5. 경찰의 흑인 사살

미국 볼티모어에서는 경찰 이송 도중 발생한 흑인 프레디 그레이의 사망 이후 폭동이 이어졌다. 시카고, 북챨스톤 등에서도 흑인이 경찰총에 사망해 경찰 사직과 기소 등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사건들로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 캠페인이 불붙었으며 경찰 관행에 대한 수사도 진행됐다.

6. 테러공포

미국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 커플에 의한 샌버너디노 총기란사 이후 테러공포가 커졌다. 이후 수리아난민을 수용해야하는지 등을 놓고 론란이 이어졌고 공화당 대선 경선주자 도널드 트럼프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7. 미국대선

트럼프가 극단적인 막말속에서도 공화당 대선주자중 선두를 이어가는 가운데 TV로 중계된 공화당후보 토론은 시청률 《대박》을 기록했다. 민주당에서는 무소속 버니 샌더스가 깜짝 돌풍을 불러왔으나 여전히 전임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이 굳건히 선두를 지키고있다.

8. 기후변화

200개국 관계자가 프랑스 빠리에 모여 온실가스감축을 약속하는 첫 협정을 도출했다. 실행 여부 등을 둘러싸고 많은 의문이 남아있긴 하지만 많은 지지자들이 지구온난화를 늦출 결정적인 한걸음이라며 환호했다.

9. 챨스톤흑인교회 총기란사

미국 남칼로리나 챨스톤에 있는 《이매뉴얼 아프리칸 감리교회》에 한 백인이 란입해 성경공부를 하던이들에게 총을 란사해 9명을 살해했다. 이 사건으로 남부련합기가 남칼로리나주의 공공기관 등에서 퇴출되기도 했다.

10. 유럽 난민위기

전쟁과 고난을 피해 올해 100만명의 난민이 유럽에 몰려들면서 유럽 각국이 국경 통제와 수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수백명의 난민이 물에 빠져 숨졌고 71명이 오스트리아 트럭에 숨진채 버려지기도 했다. 유럽 각국은 난민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할수 있는 공동대응책을 모색하고 나섰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