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교통사고 마냥 흔한 미국 총기사고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2-28 10:07:12 ] 클릭: [ ]

10만명당 10.3명 총기사고로 사망

미국에서는 총기사고가 교통사고마냥 일상화되고있다. 특히 올해에는 60여년만에 처음으로 총기로 인한 사망자비률과 교통사고 사망자비률이 같아지는 불명예를 기록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쎈터(CDC)가 이달초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총기사고 사망자비률과 교통사고 사망자비률은 인구 10만명당 10.3명이였다. 한해동안 총기사고와 교통사고로 인해 각각 3만명이 목숨을 잃은것으로 추산된다.

미국 내 사망 원인은 암, 심장병 등 질병이 1위를 차지한다. 하지만 질병외 사망원인으로는 교통사고와 총기사고의 비률이 가장 높다.

1960년대 이후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갈수록 줄어들고있는 반면 총기사고 사망자수는 1950년대보다 늘었다. 총기로 인한 살인사건은 최근 몇년사이 줄었지만 총기로 인한 자살은 증가하고있다. 전체 총기사고 사망가운데 자살이 차지하는 비률은 3분의 2에 달한다.

총기로 인한 사망자수가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앞지르는 주(州)도 급격히 늘고있다. 미국 51개 주가운데 21개 주에서는 총기사고 사망자가 교통사고 사망자보다 더 많은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에 2개였던것에 비하면 크게 증가했다.

교통사고의 경우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 에어백(气囊) 장착 등 관련 규정개선과 기술발전 덕에 감소하고있다. 하지만 그간 총기에 대한 규제는 일정하지가 않았다. 총기 관련 법규도 교통법규처럼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WP는 지적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