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 총기 판매량 력대 최대 전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12-28 10:11:19 ] 클릭: [ ]

최근 7년새 두배 폭증

미국의 올해 총기판매량이 력대 최대치를 기록할것으로 보인다. 교통사고마냥 일상사가 된 미국의 총기사고에는 그만한 리유가 있는셈이다.

특히 최근 샌버나디노같은 총기란사사고 이후 미국인들이 앞다퉈 총기류를 구매하고있다는 분석도 나오고있다. 나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해야 한다는 극도의 불안감이 총기 구매를 부추기고있고 이는 또 다른 재앙을 불러올수 있는 악순환이 되고있다는 얘기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잡지 《포춘》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미국의 총기구매 관련 신원 조회건수는 1970만건에 달했다. 이는 예년의 77만 5000건에 비해 25배 가량 높은 수치로 력대 최대다. 지난 5월 이후 미국의 총기구매 관련 신원조회는 매달 력대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있으며 이같은 추세는 12월에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것으로 전망된다.

신원조회만으로 총기류를 구매했다고 단정적으로 말할수는 없지만 NICS(미국 국립신속범죄신원조회시스템)은 전반적인 총기판매량을 추정해 볼수 있는 중요지표다. 실제 미국의 총기판매는 매년 급증해 최근 7년사이 두배로 폭증했다. 전문가들은 샌버나디노같은 총기란사사고 이후 총기판매가 오히려 늘고있다고 분석하고있다.

미국에서는 라이선스(许可)가 있는 판매처에서 이뤄지는 모든 총기거래는 반드시 신원조회를 거처야 한다. 련방법은 범죄기록상 중죄로 기소된이에게 총기를 판매하지 않도록 규정하고있기때문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