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올해 1월 지구 력대 가장 더웠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6-02-18 15:03:02 ] 클릭: [ ]

지난해 지구 전체의 년평균 온도가 20세기 평균치 보다 0.9도 높아 1880년 근대 기상관측 이래 가장 더운 해를 기록했다. 하지만 《더위와의 싸움》은 혈투는 올해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올해 또다시 지구온도의 기록경신이 가능하다는것이다.

미국 해양대기관리처(NOAA)에 따르면 지난달 지구 전체의 평균온도는 13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구 북반구는 사상 류례 없는 폭설에 고통을 받았지만 남반구는 사상 류례 없는 더위에 시달렸다는것이다. NOAA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월례 기온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전세계 평균기온은 20세기 1월의 평균치(12℃)보다 1.04℃ 높은 13.04℃를 기록했다. 이는 종전 최고인 2007년 12.88℃보다 0.16℃ 높은것이다. 아울러 9개월 련속 월간 최고기온기록이 새로 작성됐다. NOAA는 기상관측을 시작한 1880년 이래 력대 137년 동안의 1월 기온중 가장 높다고 재차 강조했다. 북반구의 해수면 온도 상승치와 남반구의 륙지와 해수면 온도 상승치는 모두 종전 기록을 갈아치웠다.

최근의 이례적인 더위는 슈퍼 엘니뇨(厄尔尼诺) 탓이 크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지구온난화 효과가 루적되면서 갈수록 지구가 더워지고있다는 분석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1980년 이후 세계는 3년마다 년평균온도 기록을 갈아치우고있다. 지금까지 지구 력사상 가장 더웠던것으로 기록됐던 16개년중 15개년이 모두 21세기에 관측됐다. 21세기 들어 지구의 온난화가 가속화됐다는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