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왕의,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 중국측 립장 천명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6-02-25 11:40:32 ] 클릭: [ ]

2월 23일, 중국 외교부 왕의부장은 미국 존 케리 국무장관과 워싱톤에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조선반도 정세에 대한 중국측 립장을 천명했다.

왕의부장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방금 나와 케리 국무장관은 반도 핵문제의 최신 진전에 관해 의견을 깊이 있게 교환했다. 우리는 국제 핵 비확산체계의 수호에서 출발했을 때 조선의 핵, 미사일 개발계획을 접수할수 없고 조선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할수 없다. 중국측은 이 결의가 집행되면 조선의 핵, 미사일 계획이 진일보 추진되는것을 효과적으로 제어할수 있으리라 믿는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안보리결의 자체로는 반도 핵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이 이뤄질수 없으며 각측에서 최종적으로는 대화협상의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고 중국은 재차 강조한다.

왕의부장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6자회담의 의장국으로서 중국은 객관적이고도 공정한 태도로 협상 재개를 위한 경로와 방식을 찾고저 줄곧 노력해왔다. 우리는 각측의 의견에 불일치가 존재한다는것을 알고있다. 중국측은 이에 개방된 태도를 유지할것이며 보다 훌륭한 건의가 있다면 함께 토론할수 있도록 제기하는것을 환영한다.

왕의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향후 두달간 반도정세를 긴밀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는바 여러 불확정요소들이 반도내에서 집중적으로 거듭 발생할수 있다. 중국측은 각측과 소통을 유지하고 대화를 강화하며 정세의 긴장고조를 피면할것에 공동으로 노력하길 희망하며 특히 오독과 오판을 피면하여 정세의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 이에 중국측은 각측에서 반도의 긴장한 정세를 진일보 격화할 행동을 취하지 말기를 호소하는바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