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안보리 대 조선 결의 통과… 중국대표 립장 천명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6-03-03 14:29:12 ] 클릭: [ ]

2일 오전 10시,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회의를 소집해 조선문제에 관한 제2270호 결의를 찬성 15표로 만장일치하에 통과시켰다.

회의후 유엔주재 중국대사 류결일은 언론에 중국은 조선이 안보리 관련 결의를 위반한채 핵실험을 진행하고 탄도미사일 기술로 위성을 발사하는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정부는 반도 비핵화의 실현, 반도내 평화안정의 수호,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시종일관 견지해왔다. 안보리가 통과한 제2270호 결의는 상술한 《3개 견지성》 원칙을 체현하고 조선반도 핵문제에 대한 중국의 립장과 주장을 반영했는바 중국정부는 결의에 찬성표를 던졌다.

류결일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는 지향이 명확한 결의이다. 빠른 시일내에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것은 관련 국가들의 공동리익에 부합된다. 조선의 핵보유는 자체적리익에 절대 부합되지 않는것으로 제2270호 결의의 취지와 관련 제재적 조치는 목표가 명확한바 조선이 핵, 미사일 등 대규모 살상성 무기활동을 발전시키는것에 초점을 엄격히 맞추고 조선이 핵, 미사일 능력을 진일보 진행하는것을 명확히 반대함과 아울러 이를 억제하는것을 취지로 한다. 이는 핵비확산체계를 수호하는 엄숙한 태도와 조선반도 비핵화의 실현이라는 국제사회의 목표를 보여준다.

이것은 각측에서 긴장국세를 낮출것을 요구하는 결의이다. 결의는 각측에서 긴장국세를 격화할 그 어떤 행동도 취하지 말것을 명확히 요구했다. 안보리 발언에서 중국은 조선반도 린접국가이자 반도안정에 중요책임을 지닌 국가로서 반도의 전쟁과 혼란을 시종일관 반대하고 자국 및 지역 국가들의 정당한 안전리익을 시종일관 수호해왔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반도내 《사드》 대탄도미사일 시스템 배치를 반대하는바 이런 행위는 중국 및 지역 기타 국가들의 전략적 안전리익에 손해를 끼치고 반도의 평화, 안전, 안정을 수호한다는 목표에 어긋나는것이며 반도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모색해가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엄중히 파괴하기때문이다.

이는 평화적대화를 추진하는 결의이다. 제재는 목적이 아니다. 중국은 반도 비핵화협상과 반도 평화기제전환 협상을 병행 추진할것을 제기했다. 이 사로는 반도 비핵화를 견지할뿐더러 각측이 관심하는 문제를 평형하는것으로 실제적으로 실행할수 있다. 관련측들에서는 중국과 서로 마주보고 적극 다가서고 상술한 사로를 추진해갈 구제적절차를 공동 론의하며 반도와 동북아지역의 평화안정을 수호하는 대세에서 출발하여 반도비핵화의 실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

이는 조선의 인도주의 형세와 민생을 충분히 고려한 결의이다. 결의는 조선인민들이 겪고있는 심각한 어려움에 깊은 관심을 표하면서 결의에서 규정된 조치는 조선에 불리한 인도주의적 후과를 초래하려는것이 아니고 안보리 결의에서 금지하지 않은 경제활동과 협력 및 조선에서 인도적원조 진행 등 작업에 불리한 영향을 조성하려는것이 아니며 경제협력을 추진할것에 관한 6자회담의 약속을 재차 천명하려는데 있다고 지적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