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해외화제]일본 잔업시간 긴 진짜 리유는 집에 가기 싫어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6-05-19 13:10:29 ] 클릭: [ ]

거리를 헤매는 일본의 “잔업 난민”들

일본인은 세계에서 가장 오랜 시간 일하는것으로 유명하다. 후생로동성이 16일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정사원의 1개월간 잔업시간이 정부가 “과로사 산재인정 기준”으로 정한 80시간을 넘은 기업이 22.7%나 되는것으로 나타났을 정도다.

일본 정부와 기업은 잔업시간을 줄이기 위해 갖가지 아이디어를 짜내고있다. 정부는 올봄부터 월간 잔업시간이 80시간을 넘은 직원이 한명이라도 있는 기업에 대해 현장조사를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기업은 퇴근시간이 가까워지면 음악을 틀어 퇴근시간을 알리는가 하면 사무실의 조명을 끄고 근무시간을 선택할수 있게 하는 유연근무제 도입, 잔업을 하면 벌금을 부과하는 제도를 시행하는 등 백방으로 노력하고있다.

상당수 기업이 매주 수요일을 “잔업 없는 날”로 정해 강제퇴근까지 시키지만 잔업은 줄지 않고있다. 후생성의 “월간근무통계조사”에 따르면 2015년 현재 파트타임(零工) 근로자와 단시간 근로자를 제외한 일반 로동자의 년간 총로동시간은 2026시간으로 20년전인 1995년의 20∼38시간에서 별로 줄지 않은것으로 나타났다.

대체 리유가 뭘가.

경제전문 월간지인 닛케이 비즈니스 최신호가 이에 관한 흥미 있는 분석기사를 게재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가장 큰 리유는 근로자들이 퇴근시간이 돼도 집에 돌아가고싶어 하지 않기때문이다. 외국에서는 볼수 없는 이 독특한 리유로 잔업이 줄지 않는다는것이다.

집에 돌아기고싶어 하지 않는 리유는 2가지다.

하나는 로동시간이 길수록 승진할 확률이 높아지기때문이다.

독립행정법인인 산업경제연구소가 한 제조업 대기업의 인사자료를 토대로 로동시간의 길이와 승진확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남녀 모두 로동시간이 길수록 승진확률이 높아지는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녀성의 경우 상관관계가 더욱 뚜렷했다. 년간 총로동시간이 1800시간 미만인 사람의 승진확률에 비해 2300시간 이상인 사람의 승진확률은 무려 5배나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집에 돌아가고싶어 하지 않는 2번째 리유는 가봤자 딱히 할 일이 없기때문이다.

로동력을 착취하는 기업처럼 조직적으로 압력을 가하는것도 아니고 오늘 꼭 해야 할 일이 있는것도 아니지만 쓸데없이 잔업에 정성을 들이는 사원들중에는 출세나 잔업수당 등 수입증가에도 별로 관심이 없는 사람도 있다. 이들이 퇴근시간이 돼도 집으로 돌아가지 않는 리유는 까놓고 이야기하자면 “가봤자 딱히 할 일이 없다”는것이다.

남성사원중에는 집안일을 하기 싫어서 돌아가기 싫다는 사람도 상당수 있다. “상당수 일본인 남성들은 잔업 덕택에 집안일에서 손을 놓을수 있었는데 잔업이 없어지면 이 ‘특권’이 없어진다”는것이 찌바 상과대학 쓰네미교수의 설명이다.

녀성중에도 집안일이나 저녁밥 준비 등을 하기 싫어 돌아가기를 꺼리는 사람이 있다. 써비스업에 종사하는 30대의 한 녀성은 “부부사이가 나쁘지 않지만 웬지 귀찮아서 잔업이 없는 날에는 회식이 있다는 둥 적당한 핑계를 대고 평소 귀가시간 즈음해서 들어간다”고 털어놓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요즘 일본 수도권 근교의 베드타운(卧室社区)에서는 잔업이 없는 날에 억지로 퇴근한 사람들 이른바 “잔업 난민”들이 집에 들어가기전에 시간을 보낼수 있는 이자카야(居酒屋)와 패밀리 레스토랑(家庭餐馆), 파친코(弹珠机)점, 사우나 등이 특히 수요일에 톡톡히 특수를 누리고있다. 이곳에서 적당히 시간을 보내다가 집에 늦게 가는데 필요한 “시간을 벌기 위해” 걸어서 귀가하는 사람도 많다고 한다.

닛케이 비즈니스는 “일본인은 집에 가기 싫어한다”는 대담한 전제우에서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잔업은 줄지 않고 일본기업의 생산성은 영원히 올라가지 않을수도 있다는 경고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