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랍치왕국” 메히꼬서 하루 평균 6명 피랍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6-05-20 13:28:24 ] 클릭: [ ]

메히꼬에서 하루 평균 6명 안팎이 랍치당하는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메히꼬 비영리기구인 “랍치 근절을 위한 시민모임”이 발간하는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이 취임한 2012년 12월부터 올해 4월 사이에 보고된 랍치 건수는 모두 7556건으로 집계됐다.

이를 기간별로 환산하면 매달 184명, 일주일에 43명, 매일 6명이 랍치를 당하는셈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니에토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랍치가 19% 증가했다며 지역별로 메히꼬주, 모렐로스주, 메히꼬시에서 랍치가 가장 빈번히 일어나는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메히꼬 중부 이달고주 빠츄까시에서 부모를 따라 파티장에 갔던 5세 녀자아이가 랍치된 뒤 성폭행 흔적과 함께 주검으로 발견되면서 메히꼬 사회에 큰 충격을 던져줬다.

메히꼬 현지인들사이에서는 랍치가 범죄집단은 물론 개인의 돈벌이 수단으로 죄의식 없이 저질러지면서 하나의 산업으로 자리 잡는 등 “랍치왕국”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