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해외화제]미국 캉가루족 130년만에 결혼·동거족 추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6-05-26 13:25:17 ] 클릭: [ ]

미국에서 부모와 함께 사는 젊은층인 캉가루족의 비률이 가정을 꾸려 독립한 젊은이의 비률을 130년만에 처음 추월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청년실업률 증가, 금융위기로 인한 임금하락 등에 따른 결혼기피현상이 원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24일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쎈터에 따르면 2014년 기준 미국의 18세 이상 34세 이하 젊은이중 32.1%가 부모와 함께 살고있는것으로 조사돼 1940년 35.0% 이래 70여년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배우자 또는 동거인과 함께 가정을 꾸려 독립한 젊은층비률은 31.6%로 나타났는데 부모와 함께 사는 젊은층이 독립한이들에 앞선것은 산업화 이후 처음이다.

특히 1960년 미국 젊은이가운데 20.0% 정도만 부모와 함께 살고 62.0%는 결혼이나 동거로 독립했던것과 비교했을 때 그 비률이 완전히 역전됐다고 퓨리서치쎈터는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결과가 나타난 가장 큰 리유로 결혼기피현상을 꼽고있다.

퓨리서치쎈터의 2014년 조사에 따르면 미국 젊은층에서 4명중 1명이 독신주의를 택해 1990년 이후 가정을 꾸린 젊은층의 비률은 꾸준히 하락했다.

또 젊은층의 일자리 질과 임금이 낮아진것도 주요원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실업상태의 젊은이에 비해 일자리가 있는 젊은이가 부모와 함께 살 확률이 더 낮은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젊은층의 고용률은 1960년에 84%에 달했지만 2014년 71%에 불과해 미국 젊은이 10명중 3명은 직장을 찾지 못하고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퓨리서치쎈터 수석 경제전문가 리처드 프라이는 “미국 젊은층의 임금이 2000년에서 2014년 사이 금융위기 탓에 34%나 줄었다”며 “높은 아빠트 임차료와 대학진학에 따른 학비로 생긴 빚 등도 독립을 꿈꾸지 못하는 원인이다”고 설명했다.

로동시장에서 녀성이 강세를 보이게 된것도 캉가루족이 늘어난 또 다른 원인이다. 1960년 이후 젊은 녀성들의 사회진출이 두드러졌고 사회적성공을 거둔 녀성일수록 독신주의를 택하는 경우가 늘었다.

1960년대 이후 결혼이나 동거를 택하는 녀성은 68%에서 35%로 급격히 줄어든 반면 부모와 함께 사는 녀성의 비률은 17%에서 29%로 상승세를 보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