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독 무릅쓰고 담배 농사짓는 인도네시아 아이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6-05-26 13:27:45 ] 클릭: [ ]

인도네시아 담배농장에서 상당수 아동들이 심각한 니꼬찐중독에 시달리며 일하고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글로벌 담배회사들도 아동로동을 통해 생산된 원재료를 차단하지 못해 소비자들에게 불법아동로동을 통해 생산된 제품을 공급하고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5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HRW)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인도네시아내 50만곳의 담배농장가운데 상당수에서 아동로동이 이뤄지고있다고 지적했다.

HRW는 132명의 아동을 포함한 227명의 담배농장 인부들을 조사한 결과 이들의 니꼬찐중독상태가 심각하다면서 담배농장에서의 아동로동을 즉각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터뷰에 응한 아이들은 담배수확뒤 어지럼증과 구토 등 증세가 나타났다고 증언했는데 이는 담배수확과정에서 잎담배에 함유된 니꼬찐이 아이들의 피부를 통해 몸에 흡수되기때문이다. 담배농사를 짓는 농부들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이런 현상을 “담배잎 농부병”이라고 부른다.

인권단체들은 18세 미만 아동의 담배농장 취업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인도네시아 법률상 15세 미만 아동 고용금지 조항조차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실정이다. 가족 중심으로 운영되는 담배농가에서는 아이들의 손길도 큰 도움이 되기때문이다.

국제로동기구(ILO)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농업분야에 종사하는 10∼17세의 아동은 150만명가량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담배생산에 얼마나 많은 아동이 동원되는지에 대한 통계는 아직 없다.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되는 담배 대부분은 자국에서 소비된다. 그러나 전체 생산량가운데 25%가량은 글로벌담배업체의 상표를 달고 전세계로 팔려나간다.

따라서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 글로벌 담배업체 제품을 소비하는건 아동로동의 산물 소비에 해당할수도 있다는것이 HRW의 지적이다.

HRW 아동권리 담당자인 조 벡커는 “영국이나 미국에서 던힐(登喜路)이나 럭키 스트라이크(好运) 같은 담배를 소비하는건 아동로동을 통해 만들어진 제품을 소비하는것일수 있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