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한국의 조선 공민 “탈북” 선동 비판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6-10-19 13:15:46 ] 클릭: [ ]

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18일, 한국지도자가 조선공민의“탈북”을 선동한데 대해 비평했다.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대답할 때 다음과 같이 말했다.한국총통 박근혜가 1일에 있은“국군의 날” 기념축사에서 공공연히 조선주민의 “탈북”을 선동한뒤를 이어“조선붕괴”,“체제균렬”을 언급했다. 이외 박근혜는 16일에“조선도발위협론”을 제기하였고 “조선은 민족의 미래와 평화를 위협하고있다.”“조선에 변화가 일어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가 발표한 이러한 언론의 목적은 이미 실패한 동족적대시정책을 유지하고 국내의 반미, 반전세력을 안정시키며 통치위기를 완화시키려는데 있다. 대변인은 또 한국의 일련의 반조선언론은 최종적으로 악과를 초래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8월, 조선은 한국이 영국주재 조선대사관 외교관 해외도주사건을 리용해 반조선선전을 진행하고 “동족대결”을 선동하고있다고 질책한적이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