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영국의 미한련합군사훈련 참여 비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6-10-19 13:29:08 ] 클릭: [ ]

영국, 미한련합군사훈련에 전투기 파견키로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14일 영국이 다음달 진행될 미한련합군사훈련에 전투기를 파견할 의향을 보인데 대해 비난하면서 이는 지역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된다고 말했다.

조선 중앙통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면서 오는 11월 4일부터 10일까지 한국에서 진행될 미한군사훈련에 영국이 전투기를 파견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면서 영국의 전투기 파견은 군사훈련 참여를 위한것이 아니라고 변명하지만 미국과 한국은 이번 군사훈련의 목적은 조선의 군사시설과 지휘부를 타격하는데 있다고 공개적으로 표시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영국은 주권 상호 존중 원칙에 립각해 조선과 국가관계를 건립할 대신 이 원칙을 위반하고 적대세력의 반조선행동에 참여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영국은 력사교훈을 받아들이고 침략성적인 군사훈련에 참여하는것을 즉시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