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진주만 방문으로 력사청산은 일방적인 소망일뿐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6-12-28 16:11:58 ] 클릭: [ ]

일부 일본매체에서 일본 수상 아베 신조가 진주만방문을 통해 “제2차 세계대전 력사를 완전히 청산”하려는 내용을 보도한데 대해 중국외교부 화춘영대변인은 27일, 중국 등 아시아 피해국의 화해가 없이는 일본은 력사의 이 한페지를 그냥 넘길수 없다고 표했다.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너그러운 마음”과 “력사화해”는 일본 수상 아베 신조의 진주만 방문의 키워드로 될것이며 아베는 진주만 방문을 통해 “제2차 세계대전 력사를 완전히 청산”하려고 한다는 교도통신의 보도에 대한 질문에 화춘영은 이같이 대답했다.

화춘영은 “진주만을 찾아 ‘위령’하는것으로 제2차 세계대전 력사를 완전히 청산하려는것은 일방적인 소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세계반파쑈전쟁의 동방 주요 전쟁터는 중국에 있으며 중국인민은 세계반파쑈전쟁의 승리를 위해 거대한 민족희생을 바쳤다고 강조하면서 중국 등 아시아 피해국의 화해가 없이는 일본은 력사의 이 한페지를 그냥 넘길수 없다고 말했다.

화춘영은 일본 지도자는 중요한 책임을 회피할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력사에 책임지고 미래에 책임지는 태도를 지니고 과거 침략사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는것으로 과거와 철저히 매듭지어야 한다고 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