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남북 긴장관계 완화 · 동족상잔 피면 호소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7-01-06 17:52:43 ] 클릭: [ ]

조선로동당 중앙기관지 《로동신문》은 5일 문장을 발표하여 남북 쌍방이 군비경쟁과 군사훈련을 중지하고 전쟁위험을 제거하며 동족상잔을 피면할것을 호소했다. 하지만 문장은 또한 조선이 핵억제력을 갖추어야 하는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동포안전을 보위하고 전쟁방식으로 국가평화를 수호하는것을 피면하는데 진력한다면서 조선은 계속하여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여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고 국가안전을 보장할것이라고 했다.

문장은 목전 반도의 긴장정세는 미국에서 기인한것이라면서 “미국이 아시아를 지배하려는 야심과 미친듯한 전쟁도발행위”는 조선반도를 목전 세계에서 가장 큰 핵전쟁온상으로 만들것이라고 인정했다.

문장은 한편 조선핵무기 립장에 대해 변호하면서 미국이 조선에 대한 “핵위협”을 강화했다고 비난하고 조선은 핵전쟁에서 조선반도를 보호할수 있는 강유력한 핵억제력를 갖고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은 조선핵위협을 핑게로 미국과 “한통속”이 되여 조선에 대해 미친듯한 전쟁도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장은 마지막으로 군비경쟁과 서로를 목표로 한 군사훈련은 목전 긴장정세를 조성한 주요원인과 남북관계 개선을 가로막는 장애물이라고 지적하면서 남북 쌍방이 군비경쟁과 “동포를 겨냥한 군사훈련”을 중지하고 무장충돌과 전쟁의 근원을 제거함으로써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돌파를 모색할것을 호소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