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 기업들, 아베의 “트럼프 선물” 압박에 반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7-02-08 14:27:11 ] 클릭: [ ]

오는 10일, 워싱톤DC에서 이뤄질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기업들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있다.

아베는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의 환심을 사기 위해 미국을 위해 일자리 70만개를 만들고 향후 10년간 4500억딸라 규모의 새 시장을 창출하는 등 대규모 투자계획 “선물보따리”를 준비하고있다.

그러나 막상 허리가 휘는것은 일본 기업들이다. 투자계획 달성을 위해서는 기업들의 뒤받침이 필요하기때문이다.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아베가 트럼프에 구애하기 위해 기업체들에 투자를 촉구하고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정부가 트럼프를 위한 선물준비를 위해 기업체들에 상세한 미국투자계획을 제출하라고 요구하는 등 압박하고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3대 대기업 고위관계자들은 일본정부가 미국에 대한 투자계획을 구체적수치로 알려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일본 공공투자기관들도 아베가 미국 고속철도 건설에 필요한 수백억엔의 비용을 자신들에게 기대하고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아베는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에게 텍사스와 캘리포니아에 고속철도 건설 등을 제안할 전망이다.

일본 기업들내에서는 아베가 “트럼프 달래기”를 위해 기업들의 능력을 초과한 대미 투자 계획을 요구하고있다는 불만이 나오고있다고 FT는 전했다.

일본의 한 대 기업 제조업 고위관계자는 “트럼프가 대통령이 됐다고 하여 우리가 경영계획을 바꿔야 하는것은 아니다”면서 “우리는 우리가 실제로 필요할 때 투자한다”라고 말했다.

일본 기업뿐만아니라 정치권에서도 아베의 트럼프 환심사기 “선물보따리”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있다.

8일,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총리 주변에서는 아베가 트럼프를 위해 선물보따리를 준비하는것에 대해 “조공(朝贡)외교나 다름없다”며 오히려 일본측의 위기감을 보여주는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있다.

아베는 이번 회담에 아소 다로 부총재 겸 재무상,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 등 3명의 각료를 대동해 방미길에 오르는데 아사히는 일본총리가 일본 경제, 외교 정책의 중추를 대동해 미국을 방문하는것은 이례적인것으로 미일관계를 중시하고있는 아베정권의 자세를 보여주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는 대규모 투자계획을 전면에 내세워 미일 정상간 관계 구축에 나서는 모양새지만 한편에서는 트럼프 이외에 대화상대 물색에도 나섰다.

일본정부는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과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수장으로 한 량국 경제문제를 다루기 위한 협의체 마련도 물밑에서 타진하고있지만 미국은 아직 반응이 없는 상태라고 아사히는 전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