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조선핵문제 각측 더는 서로 자극하지 말 것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7-08-30 10:15:38 ] 클릭: [ ]

외교부 화춘영대변인은 29일 정례기자회견에서 조선이 탄도미사일기술을 리용하여 발사활동을 진행한 것과 관련해 목전 형세하에서 중국은 관련 각측이 더는 서로 자극하고 지역의 긴장정세를 악화시키는 일을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면서 각측이 모두 자제하고 공동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바란다고 표시했다.

미국과 일본이 조선에 대해 보다 큰 압력을 가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도 이 같이 촉구하는가? 중국을 놓고 말할 때 조선에 대한 압력 확대는 무엇을 뜻하는가?” 하는 질문에 화춘영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실천이 증명하다싶이 제재 실시에만 의거해서는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반도문제는 복잡다단하고 유래가 깊다. 문제 해결의 유일하게 정확한 방법은 바로 대화를 통해 각측의 합리적인 안전관심사항을 균형적으로 해결하는 것이다. 그래야만 끊임없는 핵실험, 미사일 발사와 군사연습의 악성순환을 근본적으로 절단할 수 있다.

화춘영은 또한 유엔 안전보장리사회가 이제까지 통과한 해당 결의는 적어도 두개 면의 내용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하나는 각측이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여 조선 핵미사일 개발 진척을 저지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6자회담 회복을 지지하고 관련 각측이 반도 긴장정세를 완화시키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화춘영은 “나는 말만 나오면 제재를 제기하는 관련측이 가슴에 손을 얹고 스스로 묻기 바란다. 그들은 전면적이고 실제적이며 균형적으로 유엔 안전보장리사회 결의를 집행하는 것인가? 아니면 제재만 중시할 뿐 조속한 6자회담 회복을 위해 필요한 조건과 분위기를 조성하는 실제적인 노력은 없는 것인가?”고 말했다.

화춘영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국은 줄곧 전면적이고 균형적이며 완정하게 유엔 안전보장리사회 결의를 집행한 한편 각측이 자제하고 목전 형세를 랭정하게 대할 것을 촉구한다. 중국은 ‘쌍방 잠시 정지’ 제안과 ‘쌍방 병행’ 사고방향을 제기했다. 반도문제의 직접적인 해당측 및 모든 리익 해당측이 각자의 책임을 짊어지고 각자의 응분의 건설적 역할을 발휘함으로써 정세가 끊임없이 완화되고 각측이 조속히 담판대화로 문제를 타당하게 해결하는 정확한 궤도에로 돌아오도록 추진해야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