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주한 미군기지 오염 스캔들… 입 다문 한국정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7-09-08 15:49:53 ] 클릭: [ ]

한국 주재 미군 용산기지 주변지역의 오염 스캔들이 폭로된 후 한국과 미국 측은 공동조사를 했지만 조사결과가 대외에 완전히 공개되지 않으면서 환경보호 기구와 민중들의 비평을 받고 있다.

이에 한국 매체는 6일, 환경부 관원의 말을 빌어 한국정부는 어떻게 미국측과 이 문제를 토론할 것인가를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지만 그 전제는 량국간의 동맹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국 주재 미국 륙군 제8군은 이사공사중으로 올해 년말이면 전부 서울 용산에서 경기도 평택으로 이사할 예정이다. 하지만 한국 주재 미군 용산기지 주변지역은 2001년이래 석유 루출로 토양과 지하수가 오염된 스캔들이 폭로되면서 이 땅의 금후 용도에 대한 서울 시민단체의 우려를 자아냈다.

서울시정부의 2016년 내부검측에 따르면 용산기지 부근 지하수의 벤젠 농도가 리터당 8.811미리그람에 달해 기준을 587배 초과했다.

과거 몇년간 한미는 용산기지 부근 오염 상황에 대해 공동으로 수차례 실지 조사를 진행했지만 한국정부는 일부 조사수치만 공포하고 완정한 조사보고를 공개하지 않았다. 한국 시민단체는 여러 차례 환경오염 사건에서의 서울정부의 애매한 태도를 비평하는 한편 한국 주재 미군 기지가 투명도가 결핍하고 환경보호책임을 회피한다고 질책했다.

이에 환경부 안병옥 차관은 5일, 환경부는 이 비평을 받아들이며 조사보고 완전 공개 여부 문제에서 립장을 밝힐 것이라고 표시했다.

안병옥은 “현단계 우리는 이 문제에서 그 어떤 진전도 없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합의를 볼 필요성을 보았고 미군에게 우리의 수요가 무엇인 지 알려줄 것이다.” 하지만 안병옥은 이와 동시에 목전 반도의 긴장 정세에 비추어 한국은 한미 동맹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이 문제 처리 시 ‘고도로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