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길림은 향촌진흥에서 전국의 선두 달려야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7-10-23 15:40:13 ] 클릭: [ ]

우리 성 대표들 ‘3농’ 화제 둘러싸고 열띤 토론

조선족 라철룡대표(도문시 수남촌 당지부 서기):

농촌에서 온 대표로서 더욱 아름답고 행복한 사회주의 새 농촌을 건설하는 것은 금후 내가 노력해야 할 방향이다.

19차 당대회 보고에서 처음으로 제기한 향촌진흥전략은 농업대성인 길림으로 말하면 의의가 비범하다.

우리 성 대표들은 19차 당대회 보고를 토론할 때 너도나도 길림은 풍부한 농업발전기초를 갖고 있기에 현대농업건설의 선도자로 되여 향촌진흥전략을 실시하는 데서 전국의 앞장에 서야 한다고 표시했다.

2015년 습근평 총서기는 길림에서 시찰할 때 길림은 농업현대화의 선두자로 되여야 한다고 지시했다.

우리 성 당대표이며 사평시당위 서기인 조효군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2년이 지난 지금 우리 성은 농업의 공급측 구조성 개혁을 깊이 있게 추진하는 데서 뚜렷한 효과를 거두었으며 농업산업구조에서 끊임없는 변화를 가져오고 농업기계화 수준이 지속적으로 제고되였다. 농업종합생산능력이 효과적인 제고를 가져왔으며 농촌의 종합개혁이 전면적으로 심화됨과 동시에 농업브랜드 우세가 빠르게 형성되고 있다.

19차 당대회 보고에서는 토지도급관계의 안정성과 장기불변을 유지하며 제2차 토지도급 기한을 30년 더 연장한다고 했다.

장춘시 쌍양구 마장촌 당지부 서기 리화정은 이 정책은 농촌의 안정과 농업 발전에 지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선 농민들이 시름놓고 농사를 짓게 되였고 외지로 일하러 나간 농민들도 경작지가 없어질 근심을 하지 않게 되였으며 농업기업들도 대담하게 경영할 수 있게 되였다.

농업현대화를 실현하고 농업합작사를 발전시키는 것은 중요한 발전방향이다. 19차 당대회 보고에서는 신형의 농업주체를 육성하여 소농호와 현대농업의 유기적인 접목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리화정은 이 조치를 참답게 시달하여 농민들이 농업현대화에서 실제적인 혜택을 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촌의 자원을 통합하여 산업합작사를 계속 발전시킬 것 ”이라고 말하면서 합작사의 발전에 큰 신심을 보였다.

“19차 당대회 보고에서 묘사한 미래 설계를 들으며 나는 길림의 향촌들은 더욱 아름다와질 것이고 농민들의 호주머니도 더욱 두둑해질 것이며 생활의 질도 대폭 향상되여 갈수록 많은 도시사람들이 농촌에 끌리고 농촌에서 발전해가리가 믿어의심치 않게 되였다.”

우리 성 대표이며 도문시 수남촌 당지부 서기인 라철룡은 이렇게 말했다.

“19차 당대회 보고는 ‘3농’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전당 사업의 가장 중요한 지위에 올려놓았다. 이는 농업, 농촌과 농민에 대한 당중앙의 관심을 구현했다.”

라철룡은 농촌에서 온 대표로서 더욱 아름답고 행복한 사회주의 새 농촌을 건설하는 것은 금후 자기가 노력해야 할 방향이라고 말했다.

라철룡의 주요한 발전 사유는 향촌관광을 발전시키는 것이다. 수남촌은 지리적인 특수한 위치 때문에 경작지 면적이 적어 전통적인 재배업으로는 치부할 수가 없다.

라철룡은 수남촌에서는 농촌관광과 버섯재배 등 산업에 의탁하여 빈곤에서 탈출했을 뿐만 아니라 주변 기타 촌의 빈곤호들에도 도움을 주었다고 소개했다.

“향촌관광을 발전시키면 유익한 점들이 많다.”

라철룡의 소개에 따르면 현재 수남촌에서는 조선족민속관광과 홍색관광 이 두가지로 유람객들을 유치하고 있다. 집집마다 깨끗해 촌에 온 유람객들의 숙식은 촌민들이 자체 경영한다. 그리고 촌에서 공연팀을 조직해 유람객들에게 문예종목을 공연하는데 참가한 촌민들은 전부 수고비를 받는다고 한다. 촌에는 또 민속전람관과 홍색전람관이 있는데 입장료 수입은 촌민들마다에 분배한다.

“현재 우리에게 있어서 제일 큰 문제는 접대능력이 부족한 것이다.”

라철룡은 다음 단계 촌에서는 관광합작사를 조직해 촌민들이 관광업 발전의 주주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차 당대회 보고에서는 농촌의 1, 2, 3산업의 융합발전을 촉진해야 한다고 제기했는데 우리 수남촌에서는 이 면에서 방책을 꾀할 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