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조한 상호 소통, 각측 특히 조미간으로 확대되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2-23 15:03:20 ] 클릭: [ ]

조선과 한국이 평창동계올림픽을 둘러싸고 전개한 일련의 적극적인 상호 소통과 우호협력에 대해 외교부 경상 대변인은 22일 정례기자회견에서 해당 각측이 어렵게 이루어진 대화 추세를 공동으로 수호하고 끊임없이 이어나가 조한 상호 소통을 각측, 특히 조선과 미국 사이로 확대하기 바란다고 표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동계올림픽 페막 후 한국측은 유엔 안전보장리사회 결의 등 조선에 대한 기존의 제재조치를 엄격히 집행할 것이라고 한국 외교부는 표시했다. 보도는 또한 이와 동시에 한국측은 동계올림픽이 조성한 한조 대화 분위기를 적극적으로 리용하여 조선핵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하며 또한 조선이 조속히 미국과의 대화를 이루도록 설득하고 조한 대화와 미조 대화를 버팀목으로 조선비핵화 관련 대화를 추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이를 어떻게 보는가 하는 질문에 경상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중국은 한국측의 해당 립장을 주의했다. 일정한 시간이래 조한 쌍방은 평창동계올림픽을 둘러싸고 일련의 적극적인 상호 소통과 우호협력을 전개했는데 반도의 이웃으로서 중국은 이에 환영과 지지를 표한다.

경상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반도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악순환을 타파하려면 대화담판은 유일한 출로라고 우리는 줄곧 강조해왔다. 반도의 한조 쌍방은 이미 이를 위해 소중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우리는 해당 각측이 어렵게 이루어진 대화 추세를 함께 수호하고 끊임없이 이어나가 조한 상호 소통을 각측 특히 조선과 미국 사이의 상호 소통으로 확대함으로써 진정으로 반도문제 대화의 창을 여는 목표를 향해 계속 전진하기 바란다.

경상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각측이 서로 자극하고 모순을 격화시키는 행동을 더는 취하지 말고 될수록 반도정세의 상대적인 안정을 유지하며 공동으로 대화담판을 위해 분위기를 조성하고 조건을 루적하기 바란다. 조선과 미국이 목전 기회의 창을 잡고 성의를 보이며 서로 마주 향해 전진하기 바라며 또한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이를 격려하기 바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