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특별사절단 평양 방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3-05 15:38:10 ] 클릭: [ ]

한국 대통령 문재인이 파견한 조선 방문 특별사절단이 5일 서울 성남공항에서 평양으로 출발하여 이틀간의 방문을 진행했다.

특별사절단 단장은 이번 조선 방문 수석특별사절이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인 정의용이고 성원은 국가정보원 원장 서훈, 통일부 차관 천해성, 국가정보원 2차장 김상균과 청와대 국정상황실 실장 윤건영 등 5명으로 구성되였으며 이외 실무진 5명이 수행했다.

정의용은 출발전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어나가고저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전달하겠다고 표시했다. 특별사절단의 이번 방문은 한조간 대화 뿐만 아니라 조선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다양 대화를 이어나가기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협의해나가게 된다.

정의용은 또한 특별사절단은 한조 문제에 관해 풍부한 경험과 높은 식견을 갖추고 있는 인사로 구성됐다면서 소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4일, 한국 대통령부 청와대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특사를 파견하여 한국을 방문한 답방으로 문재인은 특별사절단을 파견하여 5일부터 조선에 대해 이틀간의 방문을 진행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2월 9일, 조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영남이 인솔한 고위급대표단이 전용기를 타고 한국에 도착하여 이날 밤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튿날 문재인은 청와대에서 조선 고위급대표단을 회견하고 오찬을 함께 했다. 김여정은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특사로 문재인에게 조한 관계 개선에 관한 김정은의 친필서한을 전하고 또한 문재인의 조선 방문에 대한 김정은의 구두요청을 전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