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반도비핵화 의지 표명, 4월말 한조 정상회담 진행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3-07 10:15:42 ] 클릭: [ ]

-조선은 조선에 대한 군사적 위협 해소와 체제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리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표시

조선에 대한 방문을 마친 한국 특별사절단 수석특별사절이며 청와대 국가안보실 실장인 정의용은 6일, 조선이 조선반도 비핵화 의지 및 미국과 대화를 전개할 용의를 명확히 표명했다고 말했다.

정의용은 이날 청와대에서 소집한 기자회견에서 조선 방문 성과를 소개 시 조선은 조선에 대한 군사적 위협 해소와 체제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리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표시했다고 말했다.

조선은 반도비핵화 문제 협의 및 조미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 조선은 또한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조선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하고 한국을 향해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임도 확인했다.

정의용은 쌍방은 4월말에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한조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 실무협의를 진행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한조 력사상 제3차 정상회담이다. 쌍방은 또한 한조 군사적 긴장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외 조선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마련된 한조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한국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하기도 했다.

5일과 6일,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특사를 파견하여 한국을 방문한 답방으로 한국 대통령 문재인이 파견한 특별사절단이 조선을 방문했다. 특별사절단 성원에는 정의용 외에도 국가정보원 원장 서훈, 통일부 차관 천해성, 국가정보원 2차장 김상균과 청와대 국정상황실 실장 윤건영이 포함되였다.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은 5일, 특별사절단 일행을 회견하고 그들을 위해 만찬을 마련했다. 김정은은 한조 정상회담과 관련한 한국 대통령 문재인의 뜻을 전해 들은 후 한국측과 의견을 교환하고 합의를 보았으며 해당 부문에서 관련한 실무적 조치를 속히 취할 데 대해 지시했다. 회견 시 정의용은 김정은에게 문재인의 친서를 전했다.

이외 한국 매체는 청와대 고위관원의 말을 인용하여 4월 한미가 왕년과 규모가 비슷한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 데 대해 김정은은 리해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