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정은, 문재인과 판문점서 력사적인 악수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8-04-27 10:32:59 ] 클릭: [ ]

신화사 속보에 따르면 27일 오전 당지 시간으로 9시 30분(북경시간 8시 30분), 조선최고지도자 김정은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한국땅을 밟고 한국 대통령 문재인과 만났다.

김정은과 문재인의 력사적인 첫 만남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누며 시작되였다.

김정은은 문재인의 안내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왔다.

두 정상은 우선 북쪽 판문각을 바라보면서 기념사진을 남겼고 또 몸을 돌려 남쪽 자유의 집을 바라보면서 기념사진을 남겼다. 

문재인은 김정은의 제의에 의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김정은과 함께 북쪽땅을 잠간 밟아본 후 서로 손잡고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향했다. 

>>>>남북정상회담 일정<<<<

27일 오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력사적 악수

두 정상은 전통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자유의 집과 평화의 집 사이 판문점 광장으로 이동

오전 9시40분. 판문점 광장에 도착한 두 정상은 의장대 사열을 포함한 공식 환영식

판문점 광장에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두 정상은 량측 공식 수행원들과 인사.

이어 두 정상은 정상회담이 열리는 평화의 집으로 이동

평화의 집 1층에서 김정은은 준비된 방명록에 서명을 하고 문재인과 기념촬영

두 정상은 린근 접견실에서 사전환담을 나눈 뒤 2층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해 오전 10시 30분부터 오전 정상회담을 시작

오전 정상회담이 종료된 후 두 정상은 별도의 오찬과 휴식시간을 갖는다.

북측은 오찬 시간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에서 오찬을 한 후 오후에 다시 돌아온다.

남북 정상은 친교 행사로서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는다. 이 소나무는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생이다.

소나무를 심은 후 문재인은 대동강 물을, 김정은은 한강 물을 뿌리며 화합의 의미도 더한다.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표지석에는 두 정상의 서명이 새겨진다.

공동식수를 마치고 나면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친교 산책을 하면서 담소

두 정상은 이후 평화의집으로 돌아와 오후 회담을 이어간다.

정상회담을 모두 마치게 되면 합의문 서명과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두 정상은 오후 6시 30분부터 평화의집 3층 연회장에서 열리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두 정상은 만찬을 마치고 판문점 평화의 집 전면을 스크린으로 활용한 동영상을 감상한다. 영상의 주제는 하나의 봄으로 한반도의 과거와 현재, 미래 평화를 다뤘다.

모든 일정을 마친 두 정상은 각자 자기 위치로 돌아간다.

김정은은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평양으로 향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