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 대미 관세 보복 고려… 규모 450억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5-18 10:44:10 ] 클릭: [ ]

미국의 강철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관세 징수 정책 중 유일하에 면허를 받지 못한 주요 동맹국 일본 정부는 17일,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국가안전’ 보장을 리유로 3월, 수입 강철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징수한다고 선포했다. 이 조치하에 유럽련맹, 카나다, 메히꼬, 오스트랄리아, 한국 등 경제체는 림시 혹은 장기 면허를 획득했지만 미국의 주요 맹우인 일본은 면허명단에서 빠졌다.

일본방송협회는 17일, 일본정부는 세계무역기구에 일본이 미국에 대해 보복조치를 취할 것임을 통지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국제무역기구의 규칙에 따르면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취하기 전에 세계무역기구에 통보하는 것은 필요한 절차이다. 보도는 일본정부는 빠르면 이번 주에 세계무역기구에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내각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는 얼마후 기자회견에서 일본정부는 “세계무역기구 기틀내에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을 토론하고 있다”면서 다만 현단계에 구체적 방법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실증했다.

일본방송협회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무역보복조치 규모는 미국이 일본의 강철과 알루미늄제품에 대해 징수하는 관세액과 상당한 450억엔(약 4.09억딸라)에 달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