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로씨야 외무장관 라브로프 조선 방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5-31 10:28:58 ] 클릭: [ ]

로씨야 외교부 사이트는 30일 통보를 발포하고 로씨야 외무장관 라브로프가 5월 31일 조선에 대한 공식방문을 진행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로씨야 외교부는 통보에서 로―조 량국 외교부문 책임자가 곧 회담을 가지고 로―조 쌍무 관계 문제를 토론하며 조선반도 정세 및 기타 중요한 국제와 지역 문제를 두고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라브로프는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프리마코프 보고회’ 국제포럼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조선반도 핵문제에서 최후통첩과 강력한 압력으로 정세에 영향주려는 기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다. 이런 수단은 비즈니스에서 혹시 유용할 수도 있겠지만 현대 세계에서는 긴장한 분위기를 보다 격화시켜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로씨야는 조선과 한국, 조선과 미국 관계 사이에 발생한 변화를 지지하며 미국과 조선이 거행하기로 예정했던 회담이 최후통첩 방식으로 결속되지 말기를 기대한다.

라브로프는 조선반도 비핵화 문제는 단번에 해결하기에는 어렵다면서 지속적인 노력과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표시했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24일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6월 12일 진행하기로 결정했던 싱가포르 회담을 최소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또 26일에 김정은과의 회담이 예정대로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표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