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그 어느 나라도 향항 사무 간섭할 권리 없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5-31 11:01:22 ] 클릭: [ ]

미국 국무원이 29일 〈향항정책법보고〉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 화춘영 대변인은 30일 정례기자회견에서 향항 사무는 중국 내정에 속하기에 그 어느 나라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표시했다.

화춘영은 향항이 반환된 이래 ‘한개 나라 두가지 제도’, ‘향항인의 향항 관리’, 고도의 자치방침은 절실히 관철, 락착되였다면서 중국 정부는 엄격하게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사무를 처리하고 ‘한개 나라 두가지 제도’ 방침을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관철한다는 결심은 확고부동하며 절대 개변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화춘영은 “강조하고 싶은 것은, 향항은 중국의 특별행정구로서 향항 사무는 중국 내정에 속하기에 그 어느 나라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화춘영은 미국이 발표한 해당 보고는 향항 사무에 대해 이리쿵저리쿵하는 것으로 중국은 이에 강렬한 불만과 견결한 반대를 표하며 미국이 즉시 이런 잘못된 소행을 멈추고 향항 관련 문제에서 말과 행동을 각별히 조심하기 바란다고 표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