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조, 남북 철도 협력 추진키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6-27 09:49:25 ] 클릭: [ ]

한국과 조선은 26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철도부문 협력을 토론하는 분과회담을 진행했다. 쌍방은 공동조사팀을 구성하고 7월 24일부터 선후로 경의선과 동해선의 조선 경내의 철도 구간에 대해 공동 점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 통일부가 이날 발포한 소식에 따르면 남북 철도의 련결과 현대화를 조속히 실현하기 위해 한국과 조선은 우선 공동조사팀을 구성하고 조선 경내 개성―신의주, 금강산―도문강 구간에 대해 공동 점검을 하루 빨리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이외 쌍방은 7월 중순 선후로 경의선 철도 련결구간(문산―개성)에 이어 동해선 철도 련결구간(제진―금강산)을 공동점검하고 이를 토대로 기차역 주변 공사와 신호, 통신 개설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쌍방은 또한 한조 동해선, 경의선 철도 련결과 현대화공사가 높은 수준에 도달하도록 추진하기 위해 철도현대화 설계, 공사방법 등 대책을 세우고 조속한 시일 내에 착공식을 가지기로 결정했다. 쌍방은 실무적 문제들은 판문점 련락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이는 한국과 조선이 10년만에 재차 철도협력 분과회담을 진행하는 것이다. 한국 국토교통부 2차관 김정렬이 한국측 수석대표로, 조선 철도성 부상 김윤혁이 조선측 수석대표로 이날 회담에 참가했다.

이번 달 1일, 한국과 조선은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진행하고 ‘판문점선언’의 구체 방안과 후속조치를 리행하는 데 합의를 달성했다. 쌍방은 철도, 도로, 산림 부문의 분과회담을 진행하고 경의선, 동해선 철도와 도로의 련결건설 및 현대화문제를 토론하기로 결정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06/27/c_1123040392.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