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신화국제시평] 조선반도 정세 지속 완화 추동 새 계기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08-14 13:14:53 ] 클릭: [ ]

한국과 조선은 13일 판문점 조선측 통일각에서 고위급 회담을 진행, 쌍방은 9월에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고위급 회담에서 달성한 이 중요한 성과는 환영할 만하다. 또한 이는 조선반도 정세가 완화의 방향을 향해 계속 전진하는 새 계기를 재차 보여준다.

평양회담이 진행된다면 올해 4월 27일과 5월 26일에 이어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과 한국 대통령 문재인이 세번째로 회담을 가지는 것으로 남북 대화 추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화를 통한 반도문제 해결을 견지하는 쌍방의 결심도 보여준다. 두차례 판문점회담으로부터 이제 곧 진행될 평양회담에 이르기까지 한조 교류대화의 심도와 범위는 진일보 제고되였다. 쌍방이 회담의 긍정적인 신호를 실제적인 협력 프로젝트와 성과로 전환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조선반도 북남 쌍방이 손 잡고 나가는 시대가 됐다”, “쌍방은 모두가 한마음이 되여 힘을 한쪽으로 쓰는 정신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등 이번 고위급 회담에서 쌍방 대표단 성원은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는 한편 회담이 성과를 이룩하도록 추동하려는 소원을 표현했다.

력사적으로 볼 때 한조 대화협력은 반도 정세 완화 추진, 지역 안정 강화 면에서 대체할 수 없는 역할을 발휘했다. 하지만 조선핵문제의 당사측으로 미국은 조선핵문제 해결을 포함한 반도문제에서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올들어 미조 지도자도 싱가포르에서 력사적인 회담을 실현했다. 선의를 보여주기 위해 조선은 풍계리 핵시험장을 페기하고 조선전쟁 미군 병사 유해를 송환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이외 각 차원과 제반 분야의 조한 교류와 협상이 빈번해지고 군사회담에서 해상 핫라인을 회복했으며 적십자회담에서 리산가족 상봉 행사를 가지기로 합의하고 철도, 도로와 산림 협력 합동고찰도 잇달아 가동됐다. 평양이 상술의 많은 노력을 했지만 워싱톤은 조선이 관심하는 안전과 경제 문제에서 움직임이 없을뿐더러 계속 조선에 대한 ‘최대압박’ 정책을 취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선은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곧 진행될 한조 평양 정상회담이 조미 쌍방이 상호 소통을 전개하도록 추동하는 동시에 미국이 보다 령활하고 실무적인 조치를 취하게 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은 반도 미래 정세에 중요한 영향을 산생하게 된다.

목전 반도 주변 국가와 해당 각측은 모두 반도 정세의 진일보 완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평양회담이 반도 정세가 계속 앞으로 나아가도록 추동하는 새 계기가 되기 바란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08/13/c_1123264036.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