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매체, 한미 해병대 합동훈련 재개 비평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11-13 10:48:27 ] 클릭: [ ]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12일 발표한 문장에서 한국과 미국이 6개월 만에 해병대 합동훈련을 재개한 것을 비평하면서 이는 공공연히 조선을 겨냥한 것으로 조선과 한국이 9월에 체결한 군사분야 리행합의서 정신 및 조선반도의 평화대화 정세에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문장은 다음과 같이 썼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 한국 군부측은 지난 5일부터 해병대 합동훈련을 재개했다. 경상북도 포항일대에서 벌어지는 이번 훈련에는 일본 오끼나와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 해병대를 비롯한 약 500명의 병력과 함께 상륙장비들이 동원되였다.

문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지금은 북남 쌍방이 그 어느 때보다도 신뢰 보장과 조선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나가야 할 때이다. 한미 해병대 합동훈련 재개는 이러한 요구와 현정세 흐름에 어울리지 않는다.

문장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판문점선언 군사 분야 리행합의서〉는 북남이 채택한 〈9월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이다. 이 합의서를 철저히 준수하고 성실히 리행하며 조선반도를 항구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적극 취해나가는 것은 시대의 요구이다. 이번에 재개된 한미 해병대 합동훈련은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확약한 북남 사이의 군사 분야 합의서에 배치되는 것이다.

문장은 마지막으로 대화와 평화에로 향한 조선반도의 현정세 흐름을 추동하기 위해서는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하지 말며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게 리성적으로 처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11/13/c_1123702623.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