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정은, 제2차 조미 정상회담 준비사업 잘할 것 요구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1-24 14:09:13 ] 클릭: [ ]

조선중앙통신사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은 23일,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조선측 대표단을 회견 시 조선은 미국 대통령 트럼프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조미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발한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표시했다.

보도는 다음과 같이 썼다. 김정은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제2차 조미 고위급회담 대표단 성원들을 만나고 미국 방문 결과를 청취했다. 김정은은 대표단이 미국 워싱톤에서 진행한 회담정형과 활동결과에 ‘만족을 표시’하면서 제2차 조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실무적 준비를 잘해나갈 데 대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

보도는 김영철이 김정은에게 트럼프의 친서를 전했으며 김정은은 트럼프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썼다.

미국측의 보도에 따르면 김영철은 대표단을 이끌고 이번 달 미국을 방문한 기간 트럼프와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를 회견했다. 미국 백악관은 18일, 트럼프가 2월 하순에 김정은과 제2차 회담을 진행할 것이며 회담 장소는 조만간 공포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1/24/c_1124035961.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