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박은화 김순애:조선족 민족 가무를 힘써 부축해야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1-29 16:28:44 ] 클릭: [ ]

연변가무단 청년가수 박은화 정협 위원은 조선족 민족예술을 부축할데 관한 제안을 내놓았다.

박은화 위원은 " 현재 조선족 민족예술에 대한 인식이 아직도 부족하고 인재가 결핍하며 대우가 낮아 전승인이 적습니다. 경제적인 지지도 취약해 자기만의 극장, 설비, 도구가 적으며 공연 플래트홈이 제한되여 있는 상황입니다."라면서 존재하는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김순애 정협 위원도(동북사범대학 음악학원 박사생지도교수 ) "현재 여러 전문 예술단체에서 조선족 민족 음악이나 가무를 발전, 전승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은화, 김순애 위원은 부축 력량과 문화예술의 운영 자금 투입을 강화하여 무형문화재의 전승과 보호를 틀어쥐고 혁신 발전을 견지하며 조선족 민족음악이 새로운 단계로 발전하도록 추동할 것을 제안했다. 동시에 새로운 종목, 새로운 정품을 창작하여 군중들에게 문화봉사를 제공하고 사회효익과 경제효익이 윈윈하는 경로를 탐색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민족음악을 널리 알리고 기층에 심입해 광범한 군중들의 수요를 료해하고 만족시키며 군중들의 문화생활을 풍부히 할 것을 제안했다.

/길림신문 정현관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