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로씨야 주재 조선대사: 조로 관계 진일보 강화할 것이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2-12 15:06:43 ] 클릭: [ ]

로씨야 통신사 리아 노보스티의 11일의 보도에 따르면 로씨야 주재 조선대사 김형준은 조선과 로씨야 외교부가 량국 제반 분야의 관계를 진일보 강화할 데 대해 협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형준은 이날 로씨야련방위원회(의회 상원) 국제사무위원회 위원장 콘스탄틴 코사체프를 회견 시 “올해는 (량국) 첫번째 정부간 경제문화협력협정 체결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 중요한 사건을 기념하기 위해 량국 외교부는 정치, 경제, 문화와 군사 분야의 관계를 확대하고 심화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씨야는 줄곧 국제기구와 쌍무협정 기틀하에서 조선에 대해 인도주의원조를 제공하고 있으며 목전 조선에 밀 5만톤을 무상으로 제공할 것을 연구하고 있다고 코사체프는 말했다.

그는 로씨야와 조선의 경제무역관계 현황은 리상적이지 못하다면서 이는 국제사회의 대 조선 제재와 관계된다고 표시했다. 그는 로씨야는 조선에 대해 일방적인 제재를 실시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코사체프는 또 로씨야는 필요 시 조한의 대화 전개를 협조할 것이며 반도 정세 관련 모든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1949년 3월 17일, 쏘련과 조선은 량국 첫 국가간 협의인〈쏘조경제문화협력협정>을 체결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2/12/c_1124103201.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