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일대일로’ 공동구축 과정에 그 어떤 강요도 없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2-13 10:31:01 ] 클릭: [ ]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은 12일에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해당 국가와의‘일대일로’공동구축 과정에 중국은 종래로 그 누구도 강요하지 않았고 또 그 어떤 이른바‘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도 추가하지 않았으며 모든 프로젝트들은 해당 각측이 평등협상한 결과라고 표시했다.

《힌두스탄 타임스》는 인도 외교부의 한 연구보고에서‘일대일로’제안이 각국에 추가한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이 심한 반등을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화춘영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인도측 보고에서 제기한 몇몇 프로젝트 상황은 모두 사실에 부합되지 않는다. 이를테면 파키스탄 디아미르―바아사댐 프로젝트는 중국―파키스탄 경제주랑 프로젝트 목록에 편입되지 않았다. 네팔 서세티 수전프로젝트는 상업프로젝트로 해당 기업은 경제적 실행가능성 등 구체적인 세부사항을 둘러싸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항만회사가 방글라데슈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것도 내가 알기로는 사실에 부합되지 않는다.

화춘영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목전 이미 150여개 국가와 국제기구가 중국과 ‘일대일로’공동구축 협력서류를 체결했으며 많은 협력프로젝트들이 이미 락착되여 성과를 거두어 연선국가의 경제와 사회 발전에 강력한 동력을 주입해주었다.‘일대일로'는 이미 보편적인 환영을 받는 국제공공제품으로 되였고 국제협력의 중요한 플래트홈으로 되였다. 공동상의, 공동구축, 공동향유는‘일대일로’건설의 황금법칙이다. 중국은 해당 국가와 함께‘일대일로’공동구축 과정에 시종 평등, 개방, 투명을 견지하고 시장규칙과 통용된 국제규칙에 따라 행사할 것이다.

화춘영은“개별적인 프로젝트가 잠시적인 어려움이나 문제에 부딪칠 수 있지만‘일대일로’협력이 해당 국가의 경제와 사회 발전에 적극적이고 추진적인 역할을 일으키기에 광범한 환영을 받는다는 객관적인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화춘영은 올해 중국은 제2회‘일대일로’국제협력 정상포럼을 개최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이번 포럼을 통해 각측과‘일대일로’공동구축 진전을 함께 총화하고 미래 협력청사진을 계획하며 고품질, 고수준, 고표준의‘일대일로’공동구축을 기대한다고 표시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2/12/c_1124106199.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